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쿠팡 탈퇴' 러시, 관련주 주가는 내렸다…경쟁사 반사이익은?

머니투데이 2021.06.22 원문보기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머니투데이

(이천=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발생 나흘째인 20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 물류센터 현장에서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어 흰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1.6.20/뉴스1



소비자들의 '쿠팡 탈퇴 러시'가 국내 쿠팡 관련주 주가를 소폭 끌어내렸다. 단 쿠팡과 경쟁하는 기업들이 뚜렷한 반사 이익을 거두진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쿠팡 관련주로 거론돼왔던 동방, KTH, KCTC, 서울식품 등의 주가가 소폭 빠졌다. 쿠팡의 잇따른 노동자 사망·사고 소식에 이어 최근 덕평 물류센터 화재로 소방관이 순직하면서 소비자들의 비판이 커진 탓이다.

쿠팡과 물류·창고업무 제휴 중인 KCTC는 전거래일대비 6.21% 하락한 7850원을 기록했다. 쿠팡의 물류 운송 전담계약회사로 알려진 동방 주가도 전거래일대비 3.91% 하락한 6630원에 장을 마쳤다.

쿠팡이 출시한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쿠팡플레이'에 콘텐츠를 공급하는 KTH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2.03%, 쿠팡에 식품을 납품하는 서울식품 주가도 1.38% 하락했다. 쿠팡이 주요 임차인인 ESR켄달스퀘어리츠 주가도 전거래일대비 3.99% 내린 7220원을 기록했다.

반면 쿠팡 탈퇴 움직임에 일부 반사 이익을 누릴 것으로 예상됐던 경쟁사들의 주가엔 큰 변동이 없었다. 이마트 주가는 이날 전거래일대비 1.85% 하락한 15만9500원을 기록했다. 이마트는 최근 이베이코리아 인수 소식이 구체화되면서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를 품으면 e커머스 업계 점유율 2위로 올라서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있지만, 인수 가격 고평가 논란, 단독 인수에 따른 재무 부담 등이 불거지면서 최근 3거래일 연속 주가가 하락하는 모양새다.

이날 NAVER(네이버) 주가도 0.25% 하락한 39만7000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전날 CJ대한통운과 손잡고 익일배송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고 밝혔다. 이달 경기 군포에 상온 상품 전용 풀필먼트센터를 가동한 데 이어 오는 8월 용인에 신선식품 전용 저온 풀필먼트센터를 열고 쿠팡 '로켓 배송'에 맞서 익일배송 능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같은 발표에도 시장은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이번 쿠팡 물류화재로 '빠른 배송'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감이 커진 것도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평가다.

향후 쿠팡 회원 탈퇴 러시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관건이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쿠팡 유료멤버십인 '로켓 와우' 회원(약 500만명)이 네이버 유료회원제인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수에 비해 현재 1.5배 정도 많은데, 향후 이 흐름이 어떻게 바뀔지 두고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쿠팡 주가는 지난 18일(현지시간) 기준 전거래일대비 0.81% 내린 39.41달러를 기록했다. 일각에선 쿠팡 화재 사고가 쿠팡 주가를 크게 끌어내리진 않을 것으로 봤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주가가 잠시 조정이 있을 수 있지만 방향성을 크게 바꿔놓을 정도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혜윤 기자 hyeyoon12@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