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대선 경선 일정 어떻게 하나…민주당 오늘 '끝장 토론'

SBS 2021.06.22 원문보기
<앵커>

민주당이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두고 오늘(22일) 당 소속 의원을 모두 소집해 '끝장 토론'을 벌입니다. 이재명계 의원과 비이재명계 의원 사이 치열한 대결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오늘 오전 당 소속 의원 전체 모임인 의원총회를 열어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논의합니다.

찬반 의원 2명씩 논의한 뒤, 필요할 경우 추가 토론을 이어갑니다.

이재명계 의원들은 현재 규칙대로 오는 9월 초 대권 주자 선출을 고수하고 있고,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은 집단면역이 이뤄질 11월쯤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입장입니다.

이재명계 민형배 의원이 "원칙 훼손은 공멸의 길"이라고 하자, 비이재명계 김종민 의원은 "정상 선거가 가능한데도 비켜 간다며 직무유기"라고 반박하는 등 양측 갈등은 연일 깊어지고 있습니다.

의원총회가 끝나더라도 합의점 찾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송영길/민주당 대표 : 의원총회를 통해서 (의견이) 표출이 되면 그게 갈등의 격화로 가지 않고 잘 저희 지도부가 수렴하도록 하겠습니다.]

"상당한 사유가 있을 때 경선 일정을 당무위 의결로 달리할 수 있다"는 당헌 문구 해석을 두고도 '강 대 강' 대결 양상입니다.

"경선 일정은 지도부가 결정할 사항"이라는 이재명계 의원들과, "코로나 등 상당한 이유가 발생해 당무위 개최가 필요하다"는 비이재명계 의원들 사이 대립이 첨예한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조사에 각각 농지법과 명의신탁 위반 의혹을 받은 양이원영, 윤미향 비례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도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탈당이 아닌 제명될 경우 두 의원은 무소속 비례의원으로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