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생태탕은 제2의 김대업사건" 웃음 쏟아진 서울시-국민의힘 지도부 상견례

경향신문 2021.06.22 원문보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가 22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첫 상견례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인 조수진 최고위원은 지각해 기념촬영을 하지 못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새로 출범한 국민의힘 지도부와 첫 상견례를 했다.

이날 상견례에는 이준석 신임 당대표를 비롯해 조수진·배현진·정미경 최고위원과 박성중 서울시당위원장, 황보승희 당 수석대변인,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비공식 상견례에는 오 시장과 새 당지도부 간 축하자리 이상의 각종 현안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이 배석한 자리에는 약 20여쪽 분량의 ‘국민의 힘-서울시 현안간담회 자료집’이 놓여있었다.

오 시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로 “새로운 지도부가 탄생하면서 어떤 변화가 이뤄질지 관심을 가지고, 일부에서는 우려섞인 시선으로 지켜보시는 것도 감지가 됐었다”면서 “그러나 그 변화가 유쾌한 파격으로, 유쾌한 안정감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새로운 기대감을 드리는 방향으로 가는 것 같아 소속 정당 당원으로서 정말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가 처리해야 할 일 중 국회의 도움을 받아야 할 일들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며 “당 여러분들께 도움을 구하고, 많은 도움을 주셔서 빠른 속도로 안정감 잃지 않고 다시 뛸 수 있는 서울시를 만들도록 도와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이번 서울시장과 당의 결합도는 역대 최고”라며 “서울의 시정 성공이 우리 당이 대선에서 이기는 첫번째 키(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세훈 시장은) 우리 당의 최선임 선출직 공직자다. 시정을 잘 이끄셔서 ‘역시 국민의힘이 정권을 잡으면 세상이 바뀌겠구나’란 생각을 심어줄 때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오늘 특히 오세훈 시장께서 많은 노력을 쏟고 계신 정책들, 부동산, 세제 등에 입법지원이 필요한 것은 지원하고 박성중 당위원장을 중심으로 활발한 의정을 통한 시정활동 뒷받침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조수진 최고위원과 정미경 최고위원은 ‘생태탕’을 언급하며 오 시장의 당선이 “생태탕 공작정치를 이겨낸 결과”라고 말했다.

조 최고위원은 생태탕 사건을 ‘제 2의 김대업 사건’에 비유하기도 했다. 이회창 대선후보가 낙선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일명 ‘병풍사건(아들 병역비리)’을 언급한 것이다.

조 위원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작정치를 극복했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제2의 김대업 사건’이 ‘생태탕 사건’과 무관하지 않고, 우리가 원팀이 된다면 극복하지 못할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가 문재인 정부와 부동산 정책을 협의하는 게 얼마나 쉽지 않은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지만 서울시는 전국 부동산의 바로미터가 되기 때문에 ‘오세훈 서울시’가 바로잡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조 위원은 또 “재건축·재개발은 녹물을 마시지 않을 권리, 내 집 앞에 안심하고 편하게 주차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는 것으로 우리가 반드시 추구해야 할 권리”라고도 했다.

그러나 재건축·재개발 지역에 거주하는 세입자들에 대한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조 위원은 “세입자들은 재건축·재개발시 불이익을 받지 않을까 고민한다고 들었다. 이런 점도 오해와 걱정을 불식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상견례는 참석자 인사말까지 언론에 공개하고, 향후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 [2021경향포럼] 탄소중립을 위해 필요한 혁신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