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속보]민주당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의원 제명

경향신문 2021.06.22 원문보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민주당은 앞서 가진 최고위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비례대표 윤미향 의원과 양이원영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지난 8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의원 12명에게 탈당 및 출당을 권유했다. 윤 의원과 양이 의원은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의원직을 유지하려면 당에서 제명처분을 받아야 한다.

양이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의원총회 발언 내용을 올렸다. 양이 의원은 “어머니는 기획부동산 등의 사기에 넘어가 현재 재산가치가 전혀 없는 토지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저를 특수본에 수사의뢰하셨다니 엄정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이 의원은 또 “당의 이번 조치를 두고 선당후사를 이야기한다”며 “저는 여기서 개인의 자유와 존엄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전근대적인 태도를 발견한다”고도 말했다. 양이 의원은 “그동안 한국사회는 국가의 안보, 경제성장을 이유로 수시로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고 자유를 억압해왔다”며 “개인의 자유와 존엄이 중요한 가치로 인정받고 확대되는 과정이 역사 진보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처절한 억울함에 비하면 저 개인이 얼마나 억울하겠냐”면서도 “저는 이번 기회를 빌려 우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전근대성이 양립하지 않는다는 점을 제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의원총회 도중 회의장을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현명한 결정을 부탁드렸고, 의정활동 통해서 열심히 국민들의 뜻이 무엇인지 정치 속에서 실현하고 활동하겠다”며 “충분히 소명하고 설명드렸다”고 말했다.

윤승민 기자 mean@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 [2021경향포럼] 탄소중립을 위해 필요한 혁신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