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베짱이’ 이연복 “월급 1000만원…정치인→연예인들이 식당 찾아”

스포츠월드 2021.06.22 원문보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중식대가 이연복이 자신의 월급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N ‘개미랑 노는 베짱이’에서는 이연복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연복은 일어나자마자 반려견 생일이의 밥을 챙겨준 후 운동을 시작했다. 이에 이연복은 “요식업에 있는 사람들은 어깨가 최고로 아프다. 직업병을 극복하기 위해 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연복은 “월급으로 받는 것은 1000만원 정도 된다”고 자신의 수입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홈쇼핑 수입, 방송 출연료, 행사 출연료를 다 합친 금액”이라고 말하며 법인 사업자기 때문에 월급을 받는 근로자라고 털어놨다.

이연복의 식장은 유명인들이 많이 찾는다고. 전현무는 “연예인 고객들도 식당을 많이 찾아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대표적으로 자주 찾아오는 연예인 있냐”고 물었고 이연복은 “이름까지 거론하기는 좀 그렇다”며 “정치인부터 대기업 회장님들이 온다”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그러면서 “연예인들이 결혼하기 전 데이트 할 때 비밀 아지트(소굴)로도 사용된다. 따로 조용하게 자리를 마련해주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개미랑 노는 베짱이’ 캡처

ⓒ 스포츠월드

함께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