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페이지

신규 확진 600명 안팎…'변이 확산' 우려도

연합뉴스TV 2021.06.24 원문보기
신규 확진 600명 안팎…'변이 확산' 우려도

[앵커]

최근 주춤하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600명대로 늘며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도국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주 초반 300명대까지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 수가 평일 검사 건수 회복과 함께 다시 빠르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어제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551명으로 집계됐는데요.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426명으로 77.3%를, 비수도권은 125명으로 22.7%를 각각 차지했습니다.

시도별로는 서울이 247명, 경기 164명, 경북 29명, 부산 20명 등으로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자정까지 추가 감염자를 고려하면 오늘 0시 기준, 어제 하루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 안팎으로 예상됩니다.

7월부터는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가 시행되며 방역수칙이 완화될 전망이라 방역당국은 이번 주 확진자 흐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앵커]

대전 등 일부 지역에서 돌발적인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도 심상치 않죠?

[기자]

네, 대전은 영국발 알파변이에 의한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늘어나 오늘부터 강화된 거리두기를 적용합니다.

최근 대전 유성구 용산동 일가족에서 시작된 감염이 교회로 번지면서 관련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선 탓인데요.

일부 확진자 검체에선 알파변이가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오는 30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1.5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식당과 카페,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영업을 오후 11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금지하는 게 핵심인데, 다만 식당과 카페는 오후 11시 이후 포장·배달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영국발 알파 변이 외에도 인도 유래 델타변이의 국내 확산 가능성도 나오고 있어 당국은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본 기사